'좋은글'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13.03.26 눈물꽃 (19)
  2. 2013.03.11 풀꽃의 노래 (24)
  3. 2013.02.15 커피를 내리며 (23)
  4. 2013.02.05 그리움의 감기 (13)
  5. 2013.01.29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6. 2013.01.14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6)
  7. 2013.01.09 꽃잎 인연 (6)
  8. 2012.12.28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5)
  9. 2012.12.18 그리움 꽃이 되어 (9)
  10. 2012.12.14 살아있기 때문에 (5)

눈물꽃

사진 이야기 2013.03.26 13:00 |

 

 

 

 

 

 

 눈물꽃

 

 

 

 

                      

                                          잘 울어야

                                          눈물도

                                          꽃이 됩니다

 

                                          나를 위해 울지 말고

                                          너를 위해 울 때

 

                                          너무 오래 울지 말고

                                          적당히 울 때

                    

                                                  아름다움을 향한 그리움으로

                                          감동하거나 안타까워서 울 때

 

                                          허영심을 버리고

                                          숨어서 울 때

 

                                          죄를 뉘우치는 겸손으로

                                          착하게 울 때

 

                                          눈물은

                                          진주를 닮은

                                          하나의 꽃이 됩니다

                                          세상을 적시며 흐르는 강물꽃

                                          눈물꽃이 됩니다

                                             -이 해인수녀님-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sik's Drink 2013.03.26 13: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쁜꽃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2. 깜부 2013.03.26 13: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왠지 마음이 정화되는 거 같아요..^^
    좋은 글과 이쁜 사진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

  3. 윔지 2013.03.26 13: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설계로 지친 눈의 안구정화를 위해 왔습니다.^^ 편안해 지는군요.ㅎ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즐건 하루되세요~

  4. 서비 2013.03.26 14: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진짜 이름이 눈물꽃인가요?......
    왠지 그렇다면 청초해보이고 가냘퍼보이는....

  5. 에스델 ♥ 2013.03.26 15: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해인 수녀님의 시가 참 좋습니다.^^
    꽃 사진도 예쁘구요!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6. viewport 2013.03.26 18: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얀 눈물같은 꽃이네요

  7. 맛과멋 2013.03.26 19: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시와 사진덕에
    맘이 뭉클해지네요^^

  8. Dream Planner 2013.03.27 03: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 예쁜 블로그를 운영하시네요. 저도 이해인수녀님 시와 수필들을 좋아한답니다. 수녀님의 글은 강팍해지는 마음을 언제나 촉촉하게 해 주죠.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9. 행복한요리사 2013.03.27 12: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름다운 눈물꽃
    고운 시와함께
    즐겁게 보고 갑니다. ^^

  10. 샹그릴라 2014.03.27 21: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http://www.youtube.com/watch?v=KAyC-GSCHT0

    덕혜옹주의 "눈물꽃"이라는 노래를 소개드려요. ^^

풀꽃의 노래

좋은글 2013.03.11 13:00 |

 

 

 

 

풀꽃의 노래

 

 

 

 

 

 

나는 늘

떠나면서 살지

 

굳이

이름을 불러주지 않아도 좋아

 

바람이 날 데려가는 곳이라면

어디서나 새롭게 태어날 수 있어

 

하고 싶은 모든말들

아껴둘 때마다

씨앗으로 영그는 소리를 듣지

 

너무 작게 숨어 있다고

불완전한 것은 아니야

내게도 고운 이름이 있음을

사람들은 모르지만

서운하지 않아

 

기다리는 법을

노래하는 법을

오래 전부터

바람에게 배웠기에

기쁘게 살아갈 뿐이야

 

푸름에 물든 삶이기에

잊혀지는 것은

두렵지 않아

 

나는 늘

떠나면서 살지

 

-이 해인수녀님-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를 읽는다  (34) 2013.05.02
꽃이야기 하는 동안은  (13) 2013.03.18
풀꽃의 노래  (24) 2013.03.11
커피를 내리며  (23) 2013.02.15
그리움의 감기  (13) 2013.02.05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2013.01.29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과멋 2013.03.11 13: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박해보여도 너무 이쁘네요^^
    잔잔한 이해인수녀님의 시한수도 너무 좋네요~

  2. 클라우드 2013.03.11 13: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푸름에 물들어만 가는 삶이라면...^^
    마음에 고운 시간들이 되세요.^^

  3. 깜부 2013.03.11 14:1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에 이쁜 사진까지~~
    맘이 깨끗해지는 기분이네요 ^^*
    넘 잘보고 갑니다 ^^*

  4. 어듀이트 2013.03.11 14: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5. 서비 2013.03.11 15: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늘 떠나고픈 마음으로...^^

  6. Yujin Hwang 2013.03.11 16: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밟혀도 제초제로 죽여도 아랑곳없이 피어나는
    작은풀꽃들은 강한 삶을 보여주죠.

    • 릴리밸리 2013.03.11 17: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시멘트 벽도 뚫고 피어있는 강인함에는 정말 놀랍더라구요.
      요즘 같은 날씨엔 감기조심하셔요~유진엔젤님!

  7. 포커스 2013.03.11 18: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청초한 하얀 꽃잎이 너무 이쁘네요..
    초록이 위에서 하얗게 자리한 꽃잎..
    아름답습니다..

  8. 설랑 2013.03.11 22: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봄에 피는 꽃이 자주 등장하겠어요.
    감기 조심하시고 이쁜 날들 되세요.

  9. 에스델 ♥ 2013.03.11 22:4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해인 수녀님의 글이
    와닿습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10. 신기한별 2013.03.12 0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곧 봄이겠군요.

  11. 텍사스사진사 2013.03.12 08: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녹색의 아름다움을 모두 담아버린것 같은 멋진 사진입니다.

  12. 좀좀이 2013.03.12 22: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관심을 가지고 보면 작은 아름다운 세계가 보이는군요^^

커피를 내리며

좋은글 2013.02.15 13:00 |

 

 

커피를 내리며

 

 

 

 

 

 

                                                         커피를 내리는 일처럼

                                         사는 일도 거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둥글지 못해 모난 귀퉁이로

                                         다른 이의 가슴을 찌르고도

                                         아직 상처를 처매 주지 못했거나

 

                                         우물안의 잣대 품어 하늘의 높이를

                                         재려한 얄팍한 깊이로

                                         서로에게 우를 범한 일들

                                         새벽 산책길 이제 막 눈을 뜬 들풀을

                                         무심히 밟아 댄 사소함까지도

                                         질 좋은 여과지에 거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는 일은 유리 벽을 사이에 두고 마주보는 것처럼

                                         마음과 마음의 온도 차이로 성에를 만들고

                                         닦아내지 않으면 등을 보여야 하는 슬픈 배경

 

                                         가끔은 아주 가끔은

                                         가슴 밖 경계선을 넘어와서

                                         눈물나게 하는 기억들

                                         이 세상 어디선가

                                         내게 등을 보이고 살아가는

                                         배경들이 있다면 걸러 내어 향기로 마주하고 싶다.

 

                                         커피 여과지위에서

                                         잊고 산 시간들이 따뜻하게 걸러지고 있다.

                                                    -허 영숙-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이야기 하는 동안은  (13) 2013.03.18
풀꽃의 노래  (24) 2013.03.11
커피를 내리며  (23) 2013.02.15
그리움의 감기  (13) 2013.02.05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2013.01.29
장미를 생각하며  (14) 2013.01.21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라와 구들쟁이 2013.02.15 1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 주말을 커피향 그윽하게 시작하렵니다.^^
    모든 분들이 행복한 주말되시길 바랍니다.

  2. 서비 2013.02.15 13: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커피한잔하고 있는데 한잔 더 마셔야할것 같은..ㅎ

  3. 에스델 ♥ 2013.02.15 13: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커피를 내리며...
    참 고운 글입니다.
    저도 커피향기를 마주하고픈 시간이네요!
    멋진 오후시간 보내세요^^

  4. ˇ 2013.02.15 14: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커피 향기가 여기까지 나는 것 같아요. ^^
    좋은 글과 향기가 참 좋네요. ㅎㅎ
    사진 속에서 엿보이는 정원이 참 아름답네요.
    아침마다 예쁜 꽃들 덕에 행복하실 듯 해요. ㅎㅎ

  5. 클라우드 2013.02.15 14: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잊고 산 시간들이 따뜻하게 걸러지고 있다...
    깊은 여운이 흐르네요...
    커피 향기가 이곳까지 솔솔~~~
    오후도 행복하세요.^^

  6. 단버리 2013.02.15 15: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갑니다^^
    여유를 즐기고 싶군요.ㅎ

  7. +요롱이+ 2013.02.15 15: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유가 느껴져서 참 좋아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8. S매니저 2013.02.15 16: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여유롭고 풍요로운 시간 되시기 바래요!

  9. 어듀이트 2013.02.15 17: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10. 설랑 2013.02.15 19: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도 잘 읽고
    향긋한 커피도 잘 마십니다.
    좋은 시간 가지시고 이쁜 꿈 꾸세요.

  11. 신기한별 2013.02.15 19: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커피마시고 싶네요

  12. sky@maker.so 2015.01.07 00: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칼리타 드리퍼를 쓰시는군요. ㅎㅎㅎ

    저도 칼리타 가지고 있습니다.

    요즘은 주로 고노 드리퍼를 사용 중입니다.

그리움의 감기

좋은글 2013.02.05 14:15 |

 

 

                                       

 

 

 

 

 

 

 

그리움의 감기

 

 

 

 

 

 

                                                   

 

 

                                                   엄마 떠나신 후

                                                   그리움의 감기 기운

                                                   목에 걸려

                                                   멈추질 않네

 

                                                   내 기침 소리

                                                   먼나라에 닿아

                                                   엄마가 아주 잠시라도

                                                   다녀가시면 좋겠네

 

                                                   더 이상 중요한 것도 없고

                                                   더 이상 욕심이 없어진 세상

                                                   엄마와의 이별로

                                                   마음은 더 맑고 깨끗해졌는데

 

                                                   이토록 오래 쓸쓸할 줄이야

                                                   엄마라는 그리움의 뿌리가

                                                   이토록 길고 깊을 줄이야

                                                            

                                                         -이 해인-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꽃의 노래  (24) 2013.03.11
커피를 내리며  (23) 2013.02.15
그리움의 감기  (13) 2013.02.05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2013.01.29
장미를 생각하며  (14) 2013.01.21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6) 2013.01.14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3.02.05 17: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노란색 너무 예뻐요^^
    좋은 글과 함께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 에스델 2013.02.05 17: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해인님의 글과 사진이 참
    잘 어울어집니다.
    예쁜꽃을 보니 기분이 좋습니다.
    즐거운 오후시간 보내세요!

  3. 씨앤앰최저가 2013.02.05 20: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노란색 보니 마음이 환해지네요^^

  4. 석이 2013.02.05 21: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은 정말 어찌 말을 할수가 없습니다...

    흘려도 흘려도 눈물이 마르지 않더라구요...ㅡ.ㅡ

    햐.....에휴...

    • 릴리밸리 2013.02.06 08: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도 너무 갑자기 엄마가 떠나셨는데,
      수녀님이 어떻게 저리도 표현을 잘하셨는지....
      그립죠~~아주 많이...ㅠ

  5. 서비 2013.02.06 01: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편안한밤 되세요..^^

  6. +소금+ 2013.02.06 0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소국이 참 이뻐요~~ㅎ

  7. jordan 13 2013.05.10 17: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행운이 함께하시길 바랍니다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나는 가끔 후회한다

그때 그 일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그때 그 사람이

그때 그 물건이

노다지였을지도 모르는데....

  

 

더 열심히 파고들고

더 열심히 말을 걸고

더 열심히 귀 기울이고

더 열심히 사랑할걸....

 

 

반벙어리처럼

귀머거리처럼

보내지는 않았는가

 우두커니처럼...

더 열심히 그 순간을

사랑할 것을....

 

 

모든 순간이 다아

꽃봉오리인 것을

내 열심에 따라 피어날

꽃봉오리인 것을!

 

 

-정 현종-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를 내리며  (23) 2013.02.15
그리움의 감기  (13) 2013.02.05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2013.01.29
장미를 생각하며  (14) 2013.01.21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6) 2013.01.14
힘들면 한숨 쉬었다 가요.  (4) 2013.01.11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비 2013.01.29 13: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꽃 봉오리......^^열심레 따라 피어날...^^

  2. +요롱이+ 2013.01.29 16: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 예뻐요^^
    좋은 글과 함께 너무 잘 보고 갑니다..^^

  3. 햇살소리 2013.01.29 16: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순간을 열정적으로 사랑하고 노력 할겁니다 ^^

  4. Yujin Hwang 2013.01.29 17:0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꽃봉오리가 등불처럼
    화사하게 피어나네요^^

  5. ˇ 2013.01.30 23: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름다운 순간이네요...:)
    숨이 멎을 듯 해요. ㅎㅎ

  6. nike air 2013.06.04 11: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순간이 가장 예쁜 것 같아요~!!ㅋ

  7. sky@maker.so 2014.07.20 1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봉오리는 신비함이고 가능성인 것같습니다. ㅎㅎㅎ

    내일은 시간이 되니 간단히 사진이라도 찍으러 나가봐야겠습니다.

  8. 좀좀이 2014.07.20 23: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 잠깐을 잘 기다려야 아름다운 꽃을 볼 수 있는 것이로군요! 그런데 꽃봉오리만으로도 충분히 예쁜데요?^^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나는 세상을 바로 살지 못했을 것입니다.
내 등에 있는 짐 때문에 늘 조심하면서 바르고 성실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제 보니 내 등의 짐은 나를 바르게 살도록 한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나는 사랑을 몰랐을 것입니다.
내 등에 있는 짐의 무게로 남의 고통을 느꼈고 이를 통해
사랑과 용서도 알았습니다.
이제보니 내등의 짐은 나에게 사랑을 가르쳐준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나는 아직도 미숙하게 살고 있을 것입니다.
내 등에 있는 짐의 무게가 내삶의 무게가 되어
그것을 감당하게 하였습니다.
이제보니 내 등의 짐은 나를 성숙시킨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내등의 짐이 없었다면 나는 겸손과 소박함의 기쁨을
몰랐을 것입니다.
내 등의 짐때문에 나는 늘 나를 낮추고 소박하게 살아왔습니다.
이제 보니 내등의 짐은 나에게 기쁨을 전해준 귀한 선물이었습니다.

물살이 쎈 냇물을 건널때는 등에 짐이 있어야 휩쓸리지 않듯이
내등의 짐이 나를 불의와 안일의 물결에 휩쓸리지 않게 했으며
삶의 고개 하나하나를 잘 넘게 하였습니다.

내 나라의 짐, 가족의 짐, 직장의 짐, 이웃과의 짐, 가난의 짐,
몸이 아픈 짐, 슬픈 이별의 짐들이 내 삶을 감당하는 힘이 되어
오늘도 최선의 삶을 살게 합니다.


<좋은 글중에서>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13) 2013.01.29
장미를 생각하며  (14) 2013.01.21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6) 2013.01.14
힘들면 한숨 쉬었다 가요.  (4) 2013.01.11
꽃잎 인연  (6) 2013.01.09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5) 2012.12.28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비 2013.01.14 16: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하게 만드는글....
    한참 읽어보고 다시 읽어보고....
    으미를 부여해 보고 갑니다.^^즐건 오후 되세요..^^

  2. 서비 2013.01.14 16: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의미....ㅎ

  3. 청솔객 2013.01.14 2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새로운 한주도 보람있게 보내세요.^^*

  4. jordan pas cher 2013.05.10 17: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각자 짊어진 자기의 짐들

꽃잎 인연

좋은글 2013.01.09 13:30 |

 

 

 

 

 

 

꽃잎 인연

 

 

 

 

 

 

 

 

몸끝을 스치고 간 이는 몇이었을까

 

마음을 흔들고 간 이는 몇이었을까

 

저녁하늘과 만나고 간

기러기 수만큼 이었을까.

 

앞 강에 흔들리던

보름달 수만큼이었을까.

 

가지끝에 모여와 주는

저 수천 개 꽃잎도

때가 되면 비오고 바람불어

속절없이 흩어지니

 

살아 있는 동안은

바람 불어 언제나 쓸쓸하고

사람과 사람끼리 만나고 헤어지는 일들도

빗발과 꽃나무들 만나고 헤어지는 일과 같으리.......

 

-도 종환-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등에 짐이 없었다면  (6) 2013.01.14
힘들면 한숨 쉬었다 가요.  (4) 2013.01.11
꽃잎 인연  (6) 2013.01.09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5) 2012.12.28
당신이 오신 날 우리는  (1) 2012.12.25
꽃자리  (6) 2012.12.19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비 2013.01.09 14: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생각글 잘 새기고 갑니다...^^
    감기 조심.......빙판길 조심....^^

    • 릴리밸리 2013.01.09 15: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 합니다.
      아직 빙판길이 무섭네요~!!
      따뜻한 오후 되세요.^^

  2. 영심이~* 2013.01.09 16: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따뜻하고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

  3. 클라우드 2013.01.09 2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도종환 시인님의 고운시와 사진에
    봄날의 만남을 마음으로 기대 해 봅니다.
    건강하세요.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이 수많은 사람들이

어디로 가자는 것이냐

하루하루를 살아가며

넓은 세상에

작은 날을 사는 것인데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저 마다의 얼굴이 다르듯

저마다의 삶이 있으나

죽음 앞에서 허둥대며 살다가

옷조차 입혀주어야 떠나는데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사람들이 슬프다

저 잘난 듯 뽐내어도

자신을 보노라면

괴로운 표정을 짓고

하늘도 땅도 없는 듯 소리치며

 

 

같은 만남인데도

한동안은 사랑하고

한동안은 미워하며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용 혜원-

 

*

 

 

 

 

 

한 해를 보내면서

 가장 가까운 사람들과의 갈등과 미움.....

좋은 일...나쁜 일....

이제 모두 내려놓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 하렵니다.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들면 한숨 쉬었다 가요.  (4) 2013.01.11
꽃잎 인연  (6) 2013.01.09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5) 2012.12.28
당신이 오신 날 우리는  (1) 2012.12.25
꽃자리  (6) 2012.12.19
그리움 꽃이 되어  (9) 2012.12.18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금+ 2012.12.28 18: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파란 하늘의 밤송이가 운치있어요~ ^^
    우리 새해 즐겁게 맞이해요~

    • 릴리밸리 2012.12.28 19: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네~즐거운 마음으로 '계사년' 새해가 밝아 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야 되겠죠~!!ㅋ
      2012년 마무리 잘하시고 따뜻한 주말 되세요.^^

  2. 장화신은 삐삐 2012.12.28 22: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넓은 세상에 작은날은 아파하며 살고 있네요..
    좀더 여유롭게 평온하게 살아가야 하는 데 말이죠..
    좋은글 좋은 사진입니다.
    릴리밸리님 즐거운 주말 되세요..ㅎㅎ

    • 릴리밸리 2012.12.29 09: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가끔 이 글을 보면 미운 마음이 없어지더라구요~ㅋ
      삐삐님도 가는 한 해 마무리 잘하시는 주말 되세요.^^

  3. Replica Breitling Watches 2013.03.16 15: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감사합니다

그리움 꽃이 되어

좋은글 2012.12.18 13:30 |

 

 

 

 

 

엄마

 

 

 

 

세상에 계실 때에도

세상에 안 계실 때에도

이름을 부르면

즉시 보고 싶어지는 엄마

 

때로는

밑도 끝도 없이

나를 눈물 글썽이게 만드는 엄마

 

산에 올라가도

바다에 나가도

엄마는 계속

고운 그림자로

나를 따라오시네

내가 어디엘 가든지

아직도 카랑카랑한 음성으로

내 이름을 부르시는

그리운 엄마

 

-이 해인-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오신 날 우리는  (1) 2012.12.25
꽃자리  (6) 2012.12.19
그리움 꽃이 되어  (9) 2012.12.18
살아있기 때문에  (5) 2012.12.14
영원한 것은 없다  (3) 2012.12.12
눈위에 쓰는 겨울시  (10) 2012.12.09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햇살소리 2012.12.18 13: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항상 입안에 맘속에 힘들때도 기쁠때도 찾게 되는
    이름이라고 생각 합니다

  2. 청솔객 2012.12.18 14: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엄마, 많이 그리우신가봐요.^^

  3. 은이c 2012.12.18 17: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 지금도 엄마와 함께 칼국수를 끓여먹고왔습니당ㅋ
    가까이 붙어있으면 그런 소중함은 잘 못느끼는것같아요
    좋은하루보내세욤

  4. +소금+ 2012.12.19 08: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어머니랑 산다는 핑계로 친정엄마를 별로 챙기지 못한 불효녀입니다.. ㅠㅠ
    시어머니한테 하는 거 반만 해도 울엄마 좋아하실텐데..
    계실 때 잘해야겠어요.. ^^;;

    • 릴리밸리 2012.12.19 09:2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늘 그자리에 계실줄만 알았는데...ㅠ
      어느 날 훌쩍 가버리시더라구요~!!
      계실때 자주 찾아 가 뵙고 잘해 드려야하는데...

    • +소금+ 2012.12.20 10: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 마음이 아프네요...
      릴리님 힘내세요~~ 어머니도 그 마음 아실거에요...

살아있기 때문에

좋은글 2012.12.14 13:03 |

 

 

 

 

 

살아있기 때문에

 

 

 

 

흔들리고 아프고 외로운 것은

 

살아 있음의 특권이다.

 

살아 있기 때문에 흔들리고

 

살아 있기 때문에 아프고

 

살아 있기 때문에 외로운 것

 

만약 당신이

 

흔들리고 아프고 외롭다면

 

아하...........

 

아직까지 내가 살아있구나 느끼라

 

-이 정하-

 

 

*

 

겨울비 내리는 금요일이지만

따스함이 가득한 하루되시길 바랍니다.*^^*

'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오신 날 우리는  (1) 2012.12.25
꽃자리  (6) 2012.12.19
그리움 꽃이 되어  (9) 2012.12.18
살아있기 때문에  (5) 2012.12.14
영원한 것은 없다  (3) 2012.12.12
눈위에 쓰는 겨울시  (10) 2012.12.09
Posted by 릴리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라우드 2012.12.14 13: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살아온 나날들,감사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살아갈 시간들 또한 감사함으로 살아가렵니다.^^

  2. 장화신은 삐삐 2012.12.14 13:3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런식으로 생각할 수도 있군요..ㅎㅎ
    릴리밸리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3. replica watch 2013.03.16 15: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감사합니다